꿀팁

꿀팁

뇌가 튼튼해지는 음식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

균형 잡힌 식사는 두뇌 활동에 필요한 영양소를 적절히 공급해주고, 

뇌 건강을 유지하는데 필수적인 요소입니다. 

이번 시간에는 뇌를 튼튼하게 하고,

뇌혈관질환 및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되는 식품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고등어, 연어, 청어, 정어리 같은 등푸른 생선에는

오메가-3 지방산인 DHA와 EPA가 풍부해

뇌세포의 손상을 막아주고, 기억력 개선에도 도움이 됩니다. 

또한, 염증을 억제하고,

혈액 순환을 원활하게 하여 뇌혈관질환의 발생 위험을 낮춰주기도 합니다. 



호두, 아몬드 등 견과류에는

불포화 지방산이 많이 들어있어 뇌세포를 활성화 시켜주며,

항산화 성분인 비타민E가 풍부해

뇌세포에 쌓이는 노폐물을 제거하는 데 도움을 줍니다. 


두뇌 건강을 위해 등푸른 생선은 적어도 일주일에 2~3회 먹는 것이 좋습니다.

등푸른 생선은 기름에 튀기거나 오래 구우면 영양소 손실이 커지기 때문에,

신선한 회로 먹거나 호일에 싸서 적당히 구워먹는 것이 좋습니다. 


견과류의 적정 섭취량은 하루에 1줌(28g)으로,

호두 5개 또는 아몬드 24개 정도의 분량입니다. 

견과류는 지방 함량이 높아 산패하기 쉬우므로,

지퍼백에 소분하여 냉장 또는 냉동 보관 후 조금씩 꺼내어 먹는 것이 좋습니다. 



최근 국내 연구에 따르면,

브로콜리 속 설포라판(sulforaphane) 성분이 치매 예방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설포라판은 브로콜리 이외에 양배추, 청경채, 케일 등에도 많이 들어 있습니다. 

설포라판이 뇌세포의 성장발달을 촉진시키고, 기억력 향상에 도움을 준다고 합니다. 



블루베리에는 항산화 성분인 폴리페놀이 풍부해

뇌세포의 노화를 지연시키는 효능이 있습니다. 

또한, 안토시아닌과 같은 플라보노이드가 함유되어 있어

뇌신경 세포의 신호전달을 촉진해 기억력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됩니다. 


브로콜리에 들어있는 설포라판을 최대한 흡수하기 위해서는

생채소로 먹는 것이 가장 좋고,

조리 시에는 끓는 물에 삶는 것보다 증기를 이용해 살짝 찌는 방법이 권장됩니다. 


블루베리는 생으로, 껍질과 씨를 통째로 먹어야 더 좋은 효과를 나타냅니다.


뇌를 튼튼하게 하는 4가지 음식과 균형잡힌 식사로 뇌 건강을 유지하세요!


브라우저 지원 종료 안내

지원 종료된 인터넷 익스플로러(IE)에서 따숨 서비스 이용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의 브라우저 중 원하시는 브라우저를 이용해주시기 바랍니다.
아래의 아이콘을 클릭하면 해당 브라우저의 설치 화면으로 이동합니다.

Chrome Edge